조덕제 감독 "내가 강등시킨 팀, 내가 승격시킨 것, 운명의 장난 같다" > 전용구장-배드민턴교실

본문 바로가기

조덕제 감독 "내가 강등시킨 팀, 내가 승격시킨 것, 운명의 장난 같다" > 전용구장-배드민턴교실

조덕제 감독 "내가 강등시킨 팀, 내가 승격시킨 것, 운명의 장난 같다"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AYGki828 댓글 0건 조회 175회 작성일 19-12-11 03:54

본문

1.jpg 조덕제 감독 "내가 강등시킨 팀, 내가 승격시킨 것, 운명의 장난 같다"
https://sports.news.naver.com/news.nhn?oid=076&aid=0003506501

"무슨 말을 어떻게 꺼내야 할 지 모르겠다. 선수들이 열심히 해줘서 좋은 기회를 줬다.
부산의 팬들이 3년 동안 고생했는데 큰 선물 드렸다. 1년 동안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"

"어떻게 하다보니 그런 스토리가 나왔다. 이 팀을 떨어뜨렸지만 올렸다는게 운명의 장난 같다.
시즌 내내 마음 고생했다. 당연히 올라가야 한다는 압박감이 컸다.
오늘 훌훌 털고 1부에 올라가게 됐다. 이제 1부에서 최선을 다하고 싶다"

"조진호 감독이 워낙 잘했기에 전 감독을 위해서라도 올라가고 싶은 마음이 컸을거다.
그분께 위안이 됐으면 한다"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회원로그인



Copyright © www.hsbadminton.kr All rights reserved. Powered by 전국배드민턴대회